영화 아메리칸 퀼트 중에서

profile 패랭이 0000

클레어 데인즈가 미국 전역에 알려지게 된 계기는 TV 시리즈 My So-Called Life의 주인공 안젤라 역에 출연하면서였다. 이 드라마로 인기를 얻은 그녀는 작은 아씨들로 영화에 데뷔하게 된다

그래서 오늘은 영화 명대사 모음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퀼트원에서 만난 사람들. 새로운 패턴이나 소재의 퀼트재료를 골라서 적용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영화 드레스 메이커는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아메리칸 퀼트의 조셀린 무어하우스가 연출과 각본을 맡아 섬세한 연출력을 선사한다

이웃으로서 함께 지내 온 여성들의 퀼트 모임이 열리는 장소이기도 했다

퀼트 모임 멤버들은 이렇게 여러 가지 형태의 사랑과 삶을 한 땀씩 수놓아 마침내 퀼트를 완성한다. 그리고 이 과정을 곁에서 지켜본 핀 역시 사랑에 대한 가치관의 변화를 얻고 조금 더 성장해 한 발짝 나아가게 된다

벽에는 너는 더 이상 도움이 필요하지 않아. 너는 항상 능력이 있었어.좋아하는 사진과 추억의 물건, 좋아하는 책 그녀가 출연한 영화 대본, 이젤을 세우고 자신이 아끼는 미술작품을 바꿔가며 전시한다

년 그 때 당시에는 퀼트라는 게 대체 뭔지 참 궁금했어요

나도 저들처럼 하고싶은 바느질 평생하며 살고 싶은 생각을 하게 만든 영화였습니다

콩고 본격적으로 어른 없이 우리끼리 영화를 보러 가기 시작했다

퀼트모임에 참여한 여성들 각자의 인생 이야기가 조각보에 새겨진다

이영화에서 아쉬운점은 여러 이야기를 한번에 다루다보니 살짝 감동이 덜햇어요

이 영화를 보고 크리스찬 슬레이터의 광팬이 돼서 정신 못 차렸던 고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두뻔째 영화명언 한줄은 세븐에 나온 대사입니다

이런 모든 일들을 겪어낸 할머니들의 삶이 고스란히 퀼트 작품에 녹아들게 되요

그때는 주인공 핀에게 감정이입이 되었다면 지금은 퀼트비 여인들을 더 공감하지 않을까요? 짜잔영화 아메리칸 퀼트를 카드로 완성작입니다

이 영화는 우리도 사랑일까take this waltz의 사라 폴리 감독의 전작이란 걸 알게돼서 다시 한 번 보고싶어 졌어요

서진군 어린이집에 보내놓고 조용히 음미하면서 볼라구요

때로 우리는 삶 그 자체이면서, 동시에 삶에 상처받는 사람들이다

1cm X 3cm 레일펜스 이을때 3cm조각에 레이스를 딱풀로 붙여놓고 조각을 이어나갔습니다

실제 사건의 주인공이 수감생활 중 정신과 의사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형식이다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1992년작 드라큐라입니다

퀼트로 만든 손지갑과 가방이예요 벌써 10년 가까이 사용하고 있다는데. 은은한 멋이 최고! 그래서 더 익숙한 정감이 가는 듯 해요 많은 작품이 진열되어 있는데 다 보여드릴수 없어 안타까워요 이 샵의 선생님은 옷도 손수 다 만들어서 수 놓고, 꾸며서 입으세요

서로 다른 이야기를 얼기설기 엮어 신선하고 상상이상의 이야기를 만들듯 각기 다를 부분의 퀼트를 맡아 하나의 퀼트 작품을 만들어 핀의 결혼 선물로 주려고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영상미와 영화의 분위기가 잊혀지지가 않는 영화입니다

소피아는 아직도 그시절의 기억을 생생히 떠올리며 살아가고 있는 것 같아요

아무튼 니나는 백조의 호수에서 드디어 백조 역할을 맡는데 성공합니다

힘들었던 일들에서 한 발 더 내딛을 수 있는 마음을 가지게 된 게 아닐까?

미국의 역사는 퀼트 역사와 다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 가운데 미국에 정착한 지 300여 년 가까이 전통적인 생활 방식을 고수하며 살고 있는 아미쉬Amish 공동체 또한 그러합니다

생각 없이 언니 글래디조의 남편과 하룻밤을 보내고 맙니다

딸이 있다면 나중에 꼭 같이 보고 싶은 맘이 들었답니다

휴양지 호텔에서 만난 나이 차 꽤 나는 독신남자와 결혼을 하고 성채같은 그의 집으로 들어간다

그리하여 최후가 다가왔을 때, 우리는 그 무늬의 완성을 기뻐하게 되는 것이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시몬스가 22일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모니카의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23일 전했다

퀼트를 하면서. 좋은 글귀가 있어서 함 옮겨봤어요

금메달이 확정된 것도 아닌데 눈물을 왈칵 흘리는 장면에서 아, 스스로 완벽함을 느꼈나보다. 하는 생각이 들었더랬습니다

오늘은 제1독서 화답송을 계속 마음에 담았다

오늘은 영화 속 명대사 데려왔습니다! 영화나 드라마 보다 보면, 책보다 와 닿는 구절이 참 많은것 같아요

점심에는 이연복의 목란 짜장을 사둔 것이 있어 요리해 먹었다

착한 가격으로 얼마 전 DVD를 구매했답니다

김세화 작가 지정된 판매 장소는 없습니다

소재는 좋은데연출이 따라가지 못했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영원히 죽을 때 까지 바늘과 실을 손에서 떠나 보내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을 것이다

암튼 건강 조심하셔야할텐데.다행히 오스카가 보상을 해줬으니 보람차시겠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중 하나가 위노나 라이더가 나오는 아메리칸 퀼트지요

1
2
dv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