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평역에서/곽재구,노들섬

profile 아미고 0000

이미지는 심미적인 이미지는 너무나 분명하고 깔끔하다

밤이 지나고 아침이나 그 이후 시점에서 밤을 기억하여 쓰는 낱말이다

유명한 하급반 교과서만 알고 있다 전편은 처음 읽었다. 약육강식, 무한 생존경쟁, 전체주의, 폭력과 억압이 난무하는 세상을 일상사나 우화를 빌어 투명하고 맑은 직관으로 너무도 정확하게 짚어낸다

겉치레 없는 시어들이 가슴 중앙을 가격하는 느낌이다

회사를 옮겨 다른 곳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막차를 기다리는 대합실 안의 풍경은 삶의 애환과 고단으로 가득 차 있어 쓸쓸함을 풍기는 곳이다

때로는 차가운 이미지를 사용하여 대합실에 모인 사람들의 고단한 삶과 내면세계를 형상화하기도 했습니다

갈무리하여 둔 시한편을 보관하고자 올려본다

민주화 운동을 위해 몸을 받친 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톱밥난로 - 이 차갑고 황량한 풍경에 온기를 불어넣어 준다

1행에서 4행까지는 사평역 대합실의 안팎 풍경이 제시되고 있다

그 러니 결코 절망하거나 침울해 해서는 안된다. 눈물로라도 톱밥난로의 불을 꺼트려서는 안된다

사평역은 실존하지 않는 역이라 한다. 그러니 대합실의 톱밥난로도 있을 리 없다. 그러나 시인은 가상의 역, 가상의 난로에 톱밥을 던져 넣으며 삶의 애환을 씹고 있다

억압의 시절인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서 당선 되면서 등단을 한 곽재구 시인은 그뒤에도 광주의 목소리로서 많은 시와 기행 산문집을 발표 하였다

아마도 이곳에 S-Train이 정차를 하던 시절에는 저 바이크를 타는 사람들도 많았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고향에 돌아와 구들이 뜨듯한 아랫목에 발을 뻗고 있는 것처럼 마음이 편안하다

한줌의 톱밥 을 불빛 속에 던져 주었다

곽재구란 시인과 사평역에서란 시는 낮설지 않았지만, 직접 읽기는 처음이었다

근데 이 시는 좋았다. 왠지 시다운 속도로 차분하게 읽혔다

때로는 몰라서 좋은 것이 있다. 몰라도 좋을 것. 굳이 입을 열어 캐내려하기보다는 서로의 침묵을 견디어보는 시간이 필요할지 모른다

산문집으로 내가 사랑한 사람 내가 사랑한 세상 등이 있다

이 가을이 지나면 당연하게 올겨울이 새삼 손꼽으며 기다린다

사냥터에서의 일은 일단 놓아두어야함을 아는 것이다

겨울바다, 눈꽃 열차 같은 겨울 여행을 꿈꾸다가 간이역을 떠올려봤다

여섯 권이나 더 냈지만 사람들은 오로지 사평역에서 만을 기억하더라는 것이다

스스로 시를 분석하는 힘과 사고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사평역에서에 대한 헌가라고 보면 될 거다

그의 첫 시집 사평역에서에 실렸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그의 시들은 거의 다 그가 만난 세상 이야기이다

침묵의 분위기가 가슴을 짓눌러오는 시이다

화순군 남면 사평리 버스터미널 바로 옆에 있습니다

내면 깊숙히 할 말들은 가득해도 청색의 손바닥을 불빛 속에 적셔두고 모두들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산다는 것이 때론 술에 취한 듯 한 두릅의 굴비 한 광주리의 사과를 만지작거리며 귀향하는 기분으로 침묵해야 한다는 것을 모두들 알고 있었다

들어 오시면 자세한 내용 확인 가능 합니다

단풍잎은 곧 스러질 듯 연약한 이미지이다. 대합실의 사람들의 삶 또한 그러하다

오빠라고 불러도 될까요. 사평역에서 따뜻한 시죠

아마도 지금 밖에는 눈이 내릴 것이다 일기 예보를 믿어보는 한에서는 눈이 내리고, 요즘같이 맘 편할 날이 없는 시기에 눈이 내리면, 입고 있는 낡은 외투를 더 여미며 눈보라를 맞닥뜨려야 할 것이다

profile 향운화 |
오랫만에 만나는 곽재구 시인의 맛깔나는 시에 젖었습니다. 오늘 점심은 이 맛있는 시가 낮술의 안주가 되겠네 예 특식입니다! 고맙습니다!
profile 빙카 |
시인들이 애송하는 시
profile sicj30 |
아,, 제가 놓치는 부분을 알려주시어 감사드립니다. 고마워요
profile 사이비 |
삶에 지치고 소외 되고 가난한 민중들의 울부짖음을 보고 있군요 민주항쟁 다시는 이런일이 있지 말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좋은글로 이른아침을 엽니다 들꽃사랑님! 요지음은 한가하셔서 삶을 즐기시기에 좋으시지요? 오늘도 날씨가 끝내줍니다 힘찬 아침 여시고 보람찬 하루가 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profile 그릿 |
글도잘쓰시고 배울게 많은잇님폿팅 잘보고가용
profile 파루비 |
네네. 고마워요 보영님도 행복한 불금 보내세요
profile 펜이 |
우리 나이 쯤이면맞나 모르지만요 맨날 막차지요. 어쩔 수 없는 일이기도 하고 알아서 한 발 물러서야하는 일이기도 하고
profile 은빛메아리 |
저도 그래요 편안한 주말되세요
profile OK카케어 |
제목부터가 예사롭지 않아요 무슨뜻인지 정확히 인지하지는 못했지만요
profile 세라 |
좋아하는 시 낭송 감사합니다
profile 단비 |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profile 이가원의따뜻한세상 |
감성이 묻어나는 따뜻한 사진과 글이에요.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profile 녹차아이스크림 |
잠시 간이역에 머무는 듯 마치 안개 자욱한 행로인 양, 모든 게 불확실 하기에 진정 삶은 살만한 쓰릴을 선사하는 것 같습니다. 제가 너무 유아틱한 발언을 일삼죠?
profile 큰개스럽다 |
들리는 역마다 다 사평역이었는지도 몰라요
profile 다옳이 |
소중한 댓글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 입니다
profile STUDIO DOHA |
요즘 제 블러그 이웃중에 고은시인과 과재구님의 시를 연재하시는분이 계신데 곽재구님이 역사적아픔을 노래한 시가 많더라구요 시도 굉장히 좋구요 좋은시 잘 보았습니다
profile 무딘연필 |
멋진시 낭송으로 들으니 더 좋네요
profile 삶의 향기 |
제가 가장 좋아하는 풍경은.눈보라 모아치는 어느 한적한 시골 역의 대합실 모습 이랍니다
profile 이슬 |
뭔가 일상적인 내용인데 표현을 잘하는거 같아요 시인들은 똘희님 일요일도 편안한 하루 되세요
profile |
한 해가 다 지나가는 시간에 읽으니, 새롭기도 하고 아련하기도 하며 쓸쓸합니다 양평사랑님! 새해에는, 좋은일들이 항상 같이 하시길 바랄게요
profile 한병곤 변호사 |
제로님이 아시는구려 어느 남쪽 ,남평이라는 시골 역사가 모댈이라던데, 5.18 직후니 시대상황 감안해서 읽어야 겠지오
profile 회색풍경 |
베껴쓰기하고 있답니다. 저도 다가서고 싶어서요. 시를 읽으며 감동이 물결칠 때 제가 살아있음을 느낀답니다. 너무 너무 좋아요. 함께해요?!
profile 빽아 |
순간에서 걸려올린 느낌의 꽃들이 피었네요.감사합니다
profile 똘희 |
잘머물다갑니다.편안한휴일보내세요.감기조심하세요
profile 사이비 |
감사합니다. 기승을 부리는 무더위도 곧 꺾이겠죠? happy day
profile 사이비 |
아 이 시를 국어시간에 배우셨군요. 참 좋은 시 같아요 정말. 칼비님은 시의 내용을 배웠기 때문에 더 잘 이해하실 것 같네요. 늘 행복한 날 되세요
profile 느티나무 |
지금 읽어도 그렇지요. 잘 쓴 시도 어찌보면 영감 한두가지인데요. 단편소설도 마찬가지인듯 하구요. 그런데 그 영감 한두가지 습득하는게 보통 일이 아닌듯.어떤 때는 꿈에서라도 그런 상상이 떠오르는데, 나이 들수록 그런 상상도 소멸돼버리는 듯
profile 딱 지금 |
이 무렵쯤이면 한번 읊어야 하지 않나요. 네, 두릅이지요. 그런데 어떄까지 보신 걸 보면. 중증 단계이신 것 같아요. 건강하시길
profile 그레텔 |
사평역이 어디일까 궁금했었는데요